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1.9.24 금 00:13
> 뉴스 > 뉴스 > 교육
     
교육부 "총장 후보 재 선정"요구…공주교대 반발
1순위 후보 임용 제청 거부, 총장 부재 혼란
[1309호] 2020년 02월 13일 (목) 02:19:04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공주교육대학교 대다수 구성원들이 교육부의 총장후보 임용 제청 거부를 수용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공주교육대학교가 총장 부재 사태로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

안병근 전임 총장의 임기가 지난달 6일로 끝났지만 교육부가 이명주 1순위 총장후보(교육학과 교수)에 대한 임용 제청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10일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공주교대에 "총장 후보를 재 선정해 달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의 이번 임용 제청 거부는 대통령이 총장 임용권을 갖고 있는 만큼 청와대의 불허에 기인 한 것으로 해석된다.

임용 제청이 거부된 1순위 이 후보는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지난 11일 교육부를 상대로 임용제청 거부가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공주교대 교수협의회를 중심으로 대학 구성원 대부분이 교육부의 임용 제청 거부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데 공감하고 있다.   

공주교대 총장임용추천위원회는 이 후보의 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어떤 절차도 진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총장 부재는 교육부의 거부 방침이 바뀌지 않는 한 최소 몇 개월 이상 지속 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주교대는 지난해 9월말 교원, 직원, 조교, 학생 등이 참여한 첫 직접 선거를 통해 1순위 이 후보(득표 69.3표, 득표율 66.4%), 2순위 박찬석 후보(득표 35표, 득표율 33.6%)를 선출했다.

당시 공주교대는 임용 제청을 위한 절차로 1순위 이 후보만을 교육부에 추천했다. 선거 결과 대학 구성원 대다수의 뜻을 존중해 달라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할 수 있다. 첫 모교 출신 총장 탄생이 기대됐다.

앞서 교육부는 2순위 후보의 추천여부 권한을 공주교대에 부여했다. 이는 2순위 후보의 추천이 배제되고 만약 1순위 후보의 임용제청이 안될 경우 재선정이 필요하다는 전제가 깔려 있는 것이다.

공주교대는 물론 지역사회가 총장 부재의 장기화 조짐을 우려하고 있다. 5년여간 총장 부재 사태를 겪은 공주대학교의 사례가 되풀이되는 것 아니냐하는 여론으로 들끓고 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무령왕 동상 공산성 앞에 우뚝
20·30대코로나19 확진 3명
대학생 코로나19 확진
코로나19 확진 2명
세종 거주자 코로나19 확진
67회 백제문화제 축소 25일 개막
코로나19 확진 30대 1명
박기영 부의장 시장출마 선언
무령왕릉 전체유물 5,232점 한자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