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9.6.25 화 16:42
> 뉴스 > 뉴스 > 사회
     
"배 아파 대회 못 열게 하는 것" 비난
이창선 부의장.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대회' 일부 반대 반박
[1281호] 2019년 04월 25일 (목) 01:31:41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24일 이창선 공주시의회 부의장이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선발대회' 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주시의회 이창선 부의장이 25∼30일 6일간 공주 백제체육관에서 열리는 '제30회 나폴리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파견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선발대회'를 두고 외지의 일부 반대 시선 등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이 부의장은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충남태권도협회와 공주시는 관계가 없다"며 "한국대학태권도연맹이 대한태권도협회의 승인을 받고 공주시와 계약을 체결해 개최되는 대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주시에서 예산(1억 8000만원)을 세워 시장님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회를 추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의장은 "제가 유치 과정에서 힘을 썼고 30∼40억원 정도 지역경제 활성화의 파급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충남태권도협회 몇 명(공주에서 2명 참여)이 공주에 와서 대회 반대 집회를 열고 경기를 유치해 왜 예산을 낭비하느냐고 했다"며 불쾌해 했다

이어 "충남에서는 한 차례도 대회를 치르지 못했지만 저는 세 차례 열었다. 결국은 배가 아프니까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이 부의장은 최근 지역의 A중학교 태권도부에 대한 공주시의회의 예산(2500만원) 삭감과 관련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부의장은 "어린 꿈나무 예산을 왜 삭감했냐고 하는데 코치가 제 제자다"며 "양파 껍질을 까면 깔수록 나온다. 고발하면 코치가 다친다. 식사비, 차량 렌트비 등이 과다 지출됐다"고 공개했다.

그는 "예산 삭감에 대해 저보고 갑질 했다고 한다"며 "이는 학교 또는 교육청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국 초·중·고에 300여개의 태권도부가 있고 90%가 자비로 운영되고 있다"며 "공주시만 유일하게 혜택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부의장은 "20여년전 모 공주시장 재임 시 B중학교가 우수한 성적을 거둬 그때부터 지원됐다"고 유례를 들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市 21명 5급 승진의결·전보
"시내버스 노선변경 불편하다" 민원
'곰나루 물놀이장' 다음달 6일 개장
계룡산도예촌 도예가들 작품 전시
"민심을 '물'로 보지 말라" 직격
상철상 3개 부문 시상
U-20 월드컵 결승 거리 응원
자체 제작한 드론 안정 비행
황교안 대표 "공주보 꼭 지켜내겠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